사랑하는 부모님에게 직접 염색을 해드려 보세요

 

 

5월은 흔히 가정의 달이라고 하죠..

 

어린이날, 어버이날이 있어서 그런 것 같은데요 이런 날을 기념삼아 가족들에게 사랑을 더욱 표현해보자는 취지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는

사랑하는 부모님에게 직접 염색을 해드려 보세요라는 캠페인을 하고 싶습니다.

 

 

 

제가 새캄 염색약을 만들려고 했던 이유는 염색만 하면 두피가 가렵다던 어머님 때문이었습니다.

 

환자에게 줄 치료제나 제가 쓸 화장품 등에는 관심이 많았지만 정작 제 부모님의 염색약에는 관심을 갖지 않았었습니다.

 

그러다 문득 염색만 하면 두피가 며칠 가렵다던 어머니를 보면서, 제가 중요한 것을 놓치고 있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제 부모님을 위해서 새캄이라는 염색약이 만들었고, 처음으로 어머님께 염색을 해드린 날 어머니는 눈시울을 붉히셨습니다. 저도 그렇구요..

 

부모님의 흰머리를 보면서 마음이 안타까웠고, 염색 한번 해 드리는게 뭐 그리 대단한 거라고 어머니는 계속 고맙다는 말을 하시는데 그 말을 듣는 것도 죄송했습니다.

 

그래서 염색을 다 마치고 어머님은 껴안아 보았습니다.

 

언제나 그랬듯이 따뜻했습니다....

 

 

사랑을 표현하는 방법이 많지만,

이번엔 여러분도 한번 부모님께 직접 염색을 해드려보세요..

Posted by 이문원 이문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