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이문원한의원의 이문원입니다.

지금은 한창 여름휴가 시즌인데요 휴가는 잘 보내시고 있나요?

 

저는 이번 휴가기간 동안 잠시 외국에 다녀왔는데요.

  : Lake Tahoe(미국 캘리포니아주의 타호 호수) 의 해질 무렵 사진. 호수이지만 바다처럼 넓고 파도까지 칩니다.

 

Lake Tahoe의 해질무렵 모습. 비치발리볼 하는 모습

  : Lake Tahoe(타호 호수) 주변의 모랫가에서 중고등학생즈음으로 보이는 아이들이 비치발리볼을 하는데 잘하네요.. 다시 봐도 인상적인 사진이었습니다.

 

 

한국과 시차가 많이 나서 첫날부터 제법 힘들었습니다.

저녁 6시 무렵만 되면 너무 졸리고 10~11시 무렵이면 거의 기절하다시피 잠들었다가

새벽 3시쯤이면 눈이 떠졌습니다. 그리고 다시 잠들지 못했죠.

이러니 낮에는 피곤해서 여행하는 즐거움이 줄어들었습니다.

 

 

그래서 혹시나 하는 마음에 준비해간 수면개선제를 먹어봤습니다.

 

원래 수면개선제가 일정한 수면리듬을 만들어주는데 도움이 되는 약이라 지금 같은 상황에

딱 맞을거라고 생각되었습니다.

그래서 11시쯤에 잠들면 좋겠다는 생각에

저녁 8시에 1포를 먹고,

다시 10시에 1포가 아닌 2포를 먹었습니다 . 원래 1포를 먹어야하지만 빨리 적응해보려고

아예 2포를 먹어봤습니다.

 

 

*수면개선제가 어떤 약인지 궁금한 분들을 위해서 아래와 같이 링크를 걸어둡니다.

http://talmo-talmo.tistory.com/1120

 

 

이렇게 먹고나니 11시 조금 넘어서 잠들었고 새벽 4시쯤에 깨었습니다. 1시간 정도 더 잘수

있었느네요 그렇지만 무엇보다 나아진 점은 다시 잠들 수 있었다는 거였습니다.

새벽 4시에 깨었어도 20~30분 후에 다시 잠들어서 아침 8시쯤에 일어날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둘째 날도 이와 똑같이 해봤습니다.

이번에도 역시 전날과 비슷한 패턴으로 잠을 잘 수 있었습니다.

이정도만 해도 낮에 활동하는데 피로감이 덜했고, 여행의 즐거움이 더 커졌습니다.

확실히 수면개선제가 도움이 되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셋째 날도 똑같이 저녁 8시, 밤 10시에 수면개선제를 먹었고

11시30분 즘에 잠들었다가 드디어 처음으로 새벽에 깨지 않고 7시 조금 넘어서 일어날 수 있었습니다.

 

물론 며칠이 지나는 동안 시차에 적응해 가면서 점차 수면리듬이 안정화된 면도 있었겠지만,

수면개선제도 분명히 도움이 되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나저나, 이렇게 시차에 적응했는데 다시 한국으로 돌아가면 또 시차에 적응해야 해서,

그때도 다시 수면개선제를 먹어야겠네요..

 

 

아무튼, 수면개선제가 불면증환자에게만 필요한 줄 알았는데

이번 여행을 하면서 시차적응 하는데도 도움이 된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앞으로도는 제 장거리여행의 필수품이 될 것 같습니다.

 

 

 

 

Posted by 이문원 이문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