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때문에 불안한 당신에게 심리적인 안정화를 찾아드립니다.~

하나. 적당한 운동으로 스트레스와 욕구불만을 해소한다.
둘. 장시간 컴퓨터를 사용하지 않는다.
셋. 자기개발을 할 수 있는 취미생활을 갖는다.
넷. 밝고 긍정적인 마음으로 생활한다.
다섯.저녁시간에 족욕이나 반신욕 등으로 정신적 피로를 푼다.

탈모 예방 10계명

Posted by 이문원 이문원
우리나라 대학생 중 30%정도는 늦은 수면시간, 잦은 술자리, 스트레스를 통한 탈모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아래와 같은 이미지를 보신 후 비슷한 모양의 두피가 있다면 탈모를 의심해 보셔야 합니다. 

 
나의 탈모 상태 체크 하기 

1 친가나 외가 쪽에 40대 이전에 탈모가 있던 분이 있다. (15점)
2 두피가 가렵고 비듬이 있다. (15점)
3 머리숱이 갈수록 줄어드는 느낌이다. (15점)
4 요즘 들어 두피에 뾰루지가 자주 난다. (15점)
5 하루라도 머리를 감지 않으면 두피에 지나치게 기름기가 많아진다. (15점)
6 머리가 빠진 자리에 새로운 모발이 자라지 않는다. (15점)
7 두피가 딱딱해졌다. (15점)
8 목과 어깨가 뻐근하다. (10점)
9 몸에 열과 땀이 많이 난다. (10점)
10 정신적 · 육체적으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 (10점)
11 하루 수면시간이 6시간 미만이다. (10점)
12 육류, 인스턴트 음식, 자극적인 음식을 자주 먹는다. (10점)
13 술, 담배를 자주 하는 편이다. (10점)


50점 이상이라면 초기 탈모의 가능성이 높습니다.

갑자기 심한 스트레스를 받았다거나, 극심한 다이어트를 했다거나, 장기적으로 특수한 약물을 복용하고 있거나, 인스턴트 및 자극적인 식사가 계속될 경우 초기 탈모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탈모 초기에는 이마 양쪽 가장자리를 따라 머리가 빠지기 시작하고, 머리선은 정상입니다. 머리카락이 가늘어진 곳에서 먼저 탈모가 시작되고, 하루 100개 이상의 머리가 빠지면 탈모증에 들어선 것으로 판단합니다.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한 탈모지만, 탈모가 발생했다 하더라도 초기에 치료하고 식습관 및 생활습관을 개선한다면, 치료예후가 상당히 좋습니다.

Posted by 심탈모
이문원한의원의 국제한의학탈모면역연구소에서는 대학생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통해 <수면시간이 부족할수록 탈모의 발생률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를 보고했습니다.


서울소재 대학생 468명중 112명(23.9%)이 스스로 탈모가 있다고 응답했는데, 5시간 미만으로 잠을 잔다는 군에서는 탈모가 있다고 응답한 비율이 무려 60.8%로 평균(23.9%)에 비해 무려 2.5배나 더 높았습니다. 반면에 8시간을 잔다고 응답한 군에서는 10.3%만이 탈모가 있다고 응답해서 8시간을 자는 사람에 비해 5시간 미만으로 자는 사람들의 탈모발생율이 무려 6배나 높아지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연구결과 8시간의 수면이 탈모예방에 있어서 적절한 수면시간이라고 추정해볼 수 있었습니다.

아마도 충분한 수면을 통해 심신의 스트레스가 해소되고, 수면 중에 분비되는 멜라토닌호르몬, 성장호르몬의 분비가 원활해져서 모발의 성장과정이 정상적으로 작동되어 탈모의 발생가능성이 낮아지는거라고 추정해볼 수 있습니다.

Posted by 심탈모




해가 갈수록 탈모를 호소하는 대학생들이 늘어나고 있으며, 이들은 대부분 비슷한 원인을 가지고 있습니다.

 
남성의 경우 유전력의 유무도 중요하지만 남녀 모두 거의 대부분이 불규칙한 생활습관 및 식습관, 잦은 음주, 늦은 수면, 컴퓨터 및 TV등의 과도한 이용, 다이어트 등의 후천적인 원인을 가지고 있습니다.
 
고등학교때까지 늦게자던 습관이 대학교에 들어와선 더욱 늦어져서 새벽 1~2시에 잠드는 경우가 많고, 수업시간에 맞춰 아침에 일어나다보니 아침을 거르기 일쑤며, 점심과 저녁은 균형있는 영양을 섭취하기 보다는 끼니를 떼우는 식으로 먹습니다.
 
남녀모두 음주량 및 음주횟수가 잦으며, 요즘은 취업 및 미래에 대한 걱정때문에 갈수록 스트레스 요인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지금의 50~60대들이 20대였을 때와는 삶의 방식이 달라지다 보니, 50~60대들이 대학생 시절일 때는 탈모가 많지 않았는데 지금은 갈수록 탈모증이 만연하고 있습니다.
 
남성의 경우 군복무라는 특수한 시기를 거치면서 때로 정신적인 스트레스를 크게 겪기도 하면서 제대전후로 탈모가 생기는 경우도 많습니다.
 
여성의 경우엔 외모에 관심이 높아지면서 대부분이 무리한 다이어트나 식사량조절을 하면서 점차 머리숱이 줄어들어갑니다.
 
이처럼 대학생들에게 생기는 탈모는 유전보다는 후천적인 원인들이 더 강하게 작용한다고 보며, 예전에 비해 약해진 체력과 정신력으로 인해 그러한 원인들이 작용할 때 무기력하게 머리카락이 빠지고 가늘어지게 됩니다.
 
그러므로 치료를 통해 탈모증을 개선시키는 것도 중요하지만 이 시기에는 더더욱 생활습관을 바르고 건강하게 개선하며 꾸준하게 실천하는게 중요합니다.
Posted by 이문원 이문원